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4:00
  • 점 심 13:00 ~ 14: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건강강좌


"더운 요즘, 파우더 바를까 말까?"...기저귀 발진·땀띠 예방법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여름철 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올여름은 예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보돼 여름철 질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여름철 주의해야 하는 질환으로는 대표적으로 온열질환이 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두통, 어지러움, 피로감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심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열사병이나 열탈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날씨가 더워지면 피부 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진다. 특히, 피부가 여린 어린아이들은 다양한 피부 질환을 겪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여름철에는 기저귀 발진과 땀띠에 주의해야 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

때 이른 더위…기저귀 발진, 땀띠 주의해야어린아이들의 피부는 연약하다. 성인과 비교해 피부 장벽 기능이 약해 쉽게 건조해지며, 외부 자극에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거기다 아이들은 성인에 비해 땀이 많은 편인데, 여름철 더위로 땀이 더 많이 나면 피부가 예민하게 반응해 각종 피부 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여름철 아이들의 괴롭히는 대표적인 피부 질환으로는 기저귀 발진과 땀띠를 꼽을 수 있다.기저귀를 찬 부위에 땀이 나고, 기저귀 내부가 습해지면 아이들의 피부가 짓무르고, 피부의 일차 방어 기능이 감소한다. 이 상태에서 아기가 대?소변을 보면 손상된 피부에 대?소변이 닿으면서 피부 장벽이 손상되고 염증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기저귀 발진이 발생하는 과정이다. 기저귀 속 따뜻한 환경에서 칸디다와 같은 곰팡이가 번식할 수도 있는데, 이 경우 이차 피부 손상을 유발하여 심각한 기저귀 발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기저귀 발진은 초기에 붉은색 피부 병변이 관찰되는 것이 특징이며, 점차 진행되면서 인설, 미란, 진물, 가려움증 등이 동반된다. 이러한 증상은 기저귀가 닿는 부위인 성기부, 하복부, 치골을 중심으로 발생한다. 살이 접히는 부위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땀띠도 여름철 소아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피부 질환이다. 여름철 우리 몸에서는 땀이 많이 배출되는데, 이때 땀이 한꺼번에 많이 배출되다 보니 땀관이나 땀구멍이 막히기도 한다. 이로 인해 땀이 원활히 배출되지 못하고 축적되면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데, 이를 땀띠라 한다.땀띠는 기저귀 발진과 달리 피부가 접히는 목, 사타구니, 겨드랑이 등에 잘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얕은 부위의 땀관이 막히면 좁쌀처럼 작고 투명한 물집이 생기며, 깊은 부위의 땀관이 막히면 붉은 구진이나 농포, 심한 가려움이 나타날 수 있다.뽀송한 아이 피부를 위해…‘청결?건조’ 신경써야기저귀 발진과 땀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시원한 환경에서 땀을 덜 흘리게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시원하고 땀 흡수가 잘되는 면소재를 입히는 것도 예방에 도움 된다. 이와 함께 ‘청결과 건조’에 신경 써야 한다. 기저귀를 자주 갈아 아이의 피부가 대?소변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기저귀를 새로 입히기 전에는 가급적 흐르는 물로 가볍게 헹궈준다. 또 아이가 땀을 많이 흘린 뒤에는 바로 목욕을 시키는 것이 좋으며, 이후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힌다.씻은 후에는 아이의 피부를 잘 말려줘야 한다. 기저귀를 차는 아이들은 마른 수건으로 엉덩이를 가볍게 닦아준 후, 물기가 다 바를 때까지 기저귀를 잠시 채우지 말고 통풍시켜 주는 것이 좋다. 기저귀를 채울 때는 통풍을 위해 꽉 조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땀띠를 예방하기 위해 살이 접히는 부위를 꼼꼼하게 잘 말려주는 것도 중요하다.파우더는 조심해서 사용해야 한다. 기저귀 발진이나 땀띠가 있을 때 파우더를 듬뿍 발라주는 경우가 있는데, 상황에 따라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건강한 아기의 피부에 파우더를 사용하면 피부와 기저귀 마찰을 줄여 기저귀 발진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하나 기저귀 발진으로 진물이 날 때 파우더를 사용하면 진물과 파우더가 뭉쳐 피부를 자극하거나 세균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파우더를 너무 많이 바르면 땀구멍을 막아 역효과를 일으킬 수도 있다. 따라서 파우더는 상황에 따라 적당량 발라주는 것이 좋다.


이전글 : 모발이식 수술...절개·비절개 어떻게 다를까? [황수경의 건강칼럼]
다음글 : 운동 후 평소보다 심한 근육통…근육 커지는 신호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