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Home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둘러보기
진료시간/약도
건강강좌
건강칼럼
공지사항

미세먼지 제거한다는 ‘수소수’? 효과 입증 안 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아토피 등 질병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준다고 표방하면서 판매되는 수소 함유 음료(일명 ‘수소수’) 광고 내용을 검증한 결과, 항산화 효과나 질병치료에 효과에 대한 임상적 근거나 학술적 근거가 부족하여 허위·과대광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수소수는 먹는 물에 식품첨가물인 수소를 인위적으로 첨가하여 제조한 혼합음료로 최근 미세먼지가 급증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미세먼지를 제거한다거나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등의 광고 문구로 소비자의 관심을 끌었다.

미세먼지 제거한다는 ‘수소수’? 효과 입증 안 돼



식약처는 온라인 쇼핑몰 등 시중에 유통 중인 ‘수소수’ 제품을 대상으로 질병치료나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집중 점검해 13개 제품과 해당 제품을 판매한 업체 24곳을 적발했다.

아울러,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이 실제 함유한 수소량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수거하여 제품에 표시된 수소량과 비교 분석한 결과, 표시량보다 최대 90% 정도 적게 나타났다. ‘수소수’ 제품은 평균적으로 먹는 물 약 99.99%에 수소 0.00015%를 첨가하여 제조되고 있으며, 유통되는 제품에는 표시된 수소량보다 적게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명승권 교수(가정의학과 전문의)는 SCI급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마시는 수소수 관련 임상시험 논문25편을 검토한 결과, “현재, 사람이 수소수를 마시고 각종 질병예방과 치료에 효과를 기대하기에는 연구결과의 임상적 근거가 부족하여 그 사용을 권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수소 함유 음료가 미세먼지 제거나 아토피 등 질병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어 비싼 가격에 구입하는 일이 없도록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뇌세포, 87세에도 새롭게 생겨나
다음글 : 정크푸드를 많이 먹으면 뇌가 작아진다고?